전국 > 지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시, 공공형 ‘행복택시’ 5개 읍면, 16개 노선 추가운영
100원 내고 이용하는 행복택시 아시나요?
 
조영철 기자 기사입력  2021/01/11 [19:28]

[경인굿뉴스=조영철 기자] 당진시는 새해부터 대중교통 취약지역 마을 주민들을 위한 공공형 행복택시 운행 대상지를 추가 확대하여 운영을 시작했다.

시는 2018년부터 교통 취약지역 주민들에게 지역 맞춤형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올해에도 지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며, 이번 대상지 확대로 5개 읍면(순성면, 고대면, 면천면, 순성면, 송산면)에 16개 노선으로 마을 주민들이 추가 혜택을 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되어있는 택시업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공형 행복택시 사업은 시내버스가 다니지 않거나 정류장이 멀어(마을로부터 정류장까지의 거리가 800m이상) 버스 이용이 불편한 교통소외 지역주민들의 이동권 확보를 위해 계획되었다.

해당 마을에서 행복택시승차 후 가까운 읍면소재지(승강장) 또는 시내지역으로 이동 한 뒤 100원과 이용쿠폰을 내면 대중교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용 요금은 택시 한 대당 주민은 100원 만 지불하고, 나머지 운행요금은 시가 올해 본예산 기준 9000만 원을 투입해 부담한다.

행복택시를 이용코자 할 경우에는 2~4명의 승차인원을 구성해 운행시간 20~30분 전에 콜 센터로 연락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대중교통 소외지역 마을 주민의 불편해소와 편리한 교통서비스 제공을 위해 추가 대상마을을 발굴하여 확대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11 [19:28]  최종편집: ⓒ 경인굿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광고
1/14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