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방송/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암행어사' 김명수, 케미부자 시너지 폭발
김명수, 꿀케미 로맨스 vs 찰떡케미 브로맨스!
 
신지혜 기자 기사입력  2021/01/12 [18:12]

[경인굿뉴스=신지혜 기자] 배우 김명수가 드라마 ‘암행어사’에서 남다른 케미스트리로 케미부자의 면모로 관심을 집중시킨다.

드라마 ‘암행어사:조선비밀수사단’은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비리에 맞서 백성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조선시대 왕실의 비밀수사관 암행어사와 어사단의 통쾌한 활약을 그린 코믹 미스터리 수사극.

흥미진진한 스토리, 김정민 감독의 탄탄한 연출력에 김명수-권나라-이이경 등 기본기 탄탄한 청춘배우들의 완벽한 연기호흡 등 3박자가 절묘하게 어우러져 안방극장의 강자로 부상했다.

특히 김명수는 ‘암행어사’에서 조선판 킹스맨으로 성공적인 안착을 한데 이어 스토리가 전개될수록 서사가 풍부한 인물들 간의 관계를 이끌어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저격했다. 무엇보다 권나라와의 케미가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간다.

김명수와 권나라는 앙숙으로 어사단에 합류해 티격태격하며 조금씩 가까워지고 있는 모습이 방송되어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김명수는 권나라와 투닥거리다가도 위기가 닥치면 목숨을 걸고 권나라를 구하고, 드러내지 않고 조용히 챙기며 마음을 쓰는 츤데레 면모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했다.

여기에 극중 암행어사 ‘성이겸’과 몸종 ‘박춘삼’으로 호흡을 맞춘 김명수와 이이경의 찰떡케미 브로맨스가 웃음을 유발하며 재미를 배가시킨다.

‘춘삼’은 암행어사를 사칭해 이겸을 버럭하게 만들고 골탕을 먹이기도 하지만 누구보다 이겸을 이해하는 가족같은 존재다. ‘이겸’과 ‘춘삼’은 티키타카 케미로 활약을 이어가며 서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 기대를 모은다.

김명수-권나라-이이경은 극중에서 뿐만 아니라 실제로도 유쾌한 현실케미로 촬영현장에 웃음과 활력을 선사하고 있다고.

지난 방송에서 첫사랑 ‘순애’를 우연히 발견한데 이어 동생 ‘이범’과 극적으로 재회하게 된 이겸. 암행어사와 화적단의 수장이라는 엇갈린 운명으로 만난 두 사람의 앞날에 어떤 전개가 펼쳐질지 궁금함이 쏠리는 가운데 어사단이 일가족 살해사건의 전모를 밝혀낼지 오늘 방송이 기대된다.

한편, KBS 2TV 월화 드라마 ‘암행어사:조선비밀수사단’은 매주 월,화 밤 9시30분 방송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12 [18:12]  최종편집: ⓒ 경인굿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광고
1/14
배너
주간베스트